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여행/레저
제주항공, 코타키나발루·치앙마이·가오슝 등 공급석 확대
'대구~세부' 노선 9월부터 주 4회 신규 취항
2019년 08월 21일 오전 09:23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황금빛 기자] 제주항공은 코타키나발루·치앙마이·가오슝·블라디보스토크 등 가을 여행 선호지역에 대한 공급석을 늘리고 '대구~세부' 노선 신규 취항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제주항공은 9월 1일부터 10월 26일까지 '인천~코타키나발루', 9월 9일부터 10월 26일까지 '인천~마카오' 노선을 각각 주 4회씩 증편 운항한다. '인천~가오슝' 노선은 9월 1일부터 10월 20일까지 매주 1회, '인천~치앙마이' 노선은 9월 11일부터 9월 29일까지 주 2회 증편 운항한다.

제주항공이 해당 노선 증편에 나선 것은 9월과 10월 예약자 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최대 2배까지 늘었기 때문이다.

제주항공 측은 주 요인으로 ▲지난해보다 늘어난 동남아 노선 공급석과 이에 따른 프로모션 ▲일본 여행 감소와 운항횟수 줄이기에 나선 이후 대체 여행지 선택의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더불어 '대구~세부' 노선을 9월 17일부터 주 4회(화·목·토·일요일) 일정으로 신규 취항한다. '대구~세부' 노선은 대구국제공항에서 오후 8시 5분(이하 현지시각)에 출발해 세부에 밤 11시 15분 도착, 세부에서 다음날 0시 15분에 출발해 대구공항에 아침 5시10분에 도착하는 일정이다.

[사진=제주항공]


제주항공 관계자는 "자연재해나 질병, 정치∙사회적인 영향으로 인한 수요와 공급의 불균형은 언제나 있었고, 이를 고려한 노선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왔다"며 "소비자가 선호하는 여행지의 변화 등 시장 상황에 맞게 탄력적으로 노선을 운용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금빛 기자 gold@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ASF로 치솟는 돼지..
[기고]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
[데스크칼럼] LG화학-SK이노베이션戰..
[글로벌 인사이트]경기 하락에 일본..
[닥터박의 생활건강] 추석 견과류, 종..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