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뉴스24오피니언
아이뉴스24 홈 프리미엄 엠톡 스페셜 콘퍼런스
IT.시사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오피니언 홈 데스크칼럼 기자칼럼 전문가기고 연재물 스페셜칼럼 기업BIZ
Home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강은성]와이파이 공약, 말보다 실천을
2010년 04월 25일 오후 13:36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서울시 곳곳에 무료로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이 늘어날 전망이다. 서울시가 공공기관 청사나 버스정류장, 공원 및 대형 거리 등에 와이파이(무선랜) 존을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기 때문이다.

경기도 역시 KT와 함께 도내 공공 전역에 와이파이 지역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국내 유선 인터넷 인프라는 세계 최고 수준이나, 무선은 그렇지 않아 보인다. 물론 3세대(G) 통신망을 이용해 데이터를 쓸 수도 있지만, '무료'가 아니다.

집 안에 초고속인터넷이나 인터넷전화 공유기를 많이 설치해 둬서 와이파이 신호가 잡히는 지역은 많지만, '암호화' 해 둔 곳이 많아 실제로 이용할 수 있는 와이파이 존은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니다.

반면 무선 인터넷 수요는 커지고 있다. 무선 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폰과 넷북, PMP 등의 단말기 보급이 늘어난 때문이다. 무선 인터넷이 늘면서, 통신사들 역시 늘어나는 데이터 소통량을 어떻게 처리할 지가 고민이다.

이에 발맞춰 무료 무선 인터넷 이용 가능 지역이 확산된다니, 일단 반가운 마음이다.

그런데 어찌된 일인 지 반갑기만 한 것은 아니다.

서울시나 경기도가 경쟁적으로 '와이파이 공약'을 쏟아내면서, 얼마나 예산을 투입할 지 공개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서울시와 경기도 모두 관련 예산은 정해지지 않았다. 지자체가 주체적으로 예산을 집행해 시민이나 도민을 위해 무료 존을 구축하는 게 아니라, 통신사업자의 유료 와이파이존을 공짜로 좀 쓰거나, 같이 홍보하자는 데 그치고 있다.

KT와의 협력이 가시화된 경기도에서는 KT 가입자들만 무료 사용할 수 있으며, 서울시는 KT와 '협의중'이지만, 정해진 것은 없다.

애당초 정액가입자로 돈 내고 이용하는 KT 가입자여야만 KT의 와이파이존을 이용할 수 있다는 얘기다. 지자체는 '공짜'라며 폼을 잡는데, 국민들 입장에선 '내 돈'을 쓰는 사실은 딱히 달라지지 않는 셈이다.

통신사가 자사 와이파이를 개방해 시민들에게 무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이 없는 것은 아니다. 특정 커피숍이나 공항 등에서는 일부지만 노트북의 경우 와이파이를 개방해 그 회사 가입자가 아니더라도 이용할 수는 경우도 있다.

그런데 이 경우는 통신사가 '스폰서'를 유치한다. 즉 구글이나 유나이티드에어라인 등이 자사 브랜드 홍보를 위해 이 통신회사에 비용을 대신 지불해주는 컨셉트인 것이다.

얼마 전 한 야당 후보는 서울시 전역을 와이파이특구로 만들겠다는 공약까지 내 걸었다. 여야 할 것 없이 와이파이를 선거전에서 활용하고 있는 셈이다.

다행스럽게도 경기도는 향후 다른 통신사 가입자들도 제약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예산 투입을 검토하겠다고 했다. 서울시 역시 다른 사업분야 예산을 활용해 구축하는 한편 KT와도 협의를 계속하겠다고 했다.

6월 2일로 예정된 지방자치단체 선거를 앞두고, 준비없이 경쟁적으로 '무선 인터넷 활성화'라는 시류에 편승한 건 아니길 바란다.

공공 와이파이에 대한 준비되지 않은 욕심은 자칫 공약(公約)을 '空約'으로 떨어뜨려 국민들에게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이다.

/강은성기자 esther@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