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능형로봇 기술개발 2천440억 투자…서비스로봇 1천600대 실증 보급


산업부 ‘2022년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 심의·의결

[아이뉴스24 고종민 기자] 정부가 올해 제조·서비스 분야 로봇기술 개발에 수천억원의 자원을 투입하고 서비스 로봇 실증 보급에 박차를 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로봇산업정책심의회를 서면으로 열어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2년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6일 밝혔다.

정부의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은 2019년 8월 발표한 '제3차 지능형 로봇 기본계획'(2019∼2023)의 주요 추진과제인 ▲ 3대 제조업(뿌리·섬유·식음료) 중심 제조로봇 보급 ▲ 4대 서비스(돌봄·웨어러블·의료·물류) 로봇 분야 집중 육성 ▲ 로봇산업 생태계 기초체력 강화 등의 구체적인 세부 내용을 담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로봇산업정책심의회를 서면으로 열어 2천440억원 규모의 자금 배정 등의 내용을 담은 '2022년 지능형 로봇 실행계획'을 심의·의결했다고 6일 밝혔다. [사진=산업부]

정부는 올해 제조·서비스로봇의 연구개발과 보급 확산을 위해 전년 대비 10% 증가한 2천440억원을 투자한다.

산업부 관계자는 “우선 제조 현장의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기 위해 로봇활용 표준공정모델을 기존의 3대 제조업 분야 외에 항공, 조선, 화학, 바이오산업 분야로 확대한다”며 “이를 통해 표준공정모델 37개를 추가로 개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앞서 개발된 표준공정모델 확산을 위해 기존 모델을 적용한 제조로봇 220대를 현장에서 실증하고 수요처 60개사에 보급한다.

또한 산업부는 민간의 자생적 제조로봇 도입 확산을 위해 표준공정모델 매뉴얼 등을 손쉽게 검색할 수 있는 '데이터베이스(DB) 통합관리 시스템'을 운영하고, 중고로봇 재제조를 지원하는 ‘로봇리퍼브 센터’를 새로 구축할 예정이다.

노인·의료·질병 등의 사회 복지를 위한 서비스 로봇 개발과 대규모 실증 작업도 확대한다.

산업부는 HRI(인간로봇 상호작용) 기반의 반려로봇, 일상생활 보행보조로봇 등 로봇 개발에 착수하고 국민생활밀접 시설을 중심으로 1천600대 이상의 로봇 보급·융합실증을 추진키로 했다.

아울러 ‘로봇산업 규제 로드맵 2.0’이 수립, 자율주행로봇의 보도 통행 허용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지능형로봇법 개정 작업을 담을 예정이다.

정부는 로봇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핵심부품과 소프트웨어(SW) 개발을 지원하고 실증 인프라 구축과 인력양성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다품종 생산을 위한 스마트 그리퍼, 비정형 환경 내 이동지능 소프트웨어 등 로봇 핵심기술 개발과 국산부품의 활용·실증도 지원한다.

정부 관계자는 “인공지능·빅데이터·5G·클라우드 등 신기술이 융합된 첨단로봇의 실증·인증 기반을 구축할 것”이라며 “현장 수요를 반영해 실무형 전문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산업 전 분야의 디지털화·고도화를 실현하고 사회문제를 해결하는데 로봇이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로봇 서비스 확산을 위해 실행계획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고종민 기자(kjm@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