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영훈·문대림 ‘원팀’ 선언… "지방선거 반드시 승리"


[아이뉴스24 최익수 기자]민주당 제주도당은 28일 도당사에서 '우리는 하나, 도민과 더불어 승리! 제주도당 지방선거 원팀' 선언식을 진행하고 지방선거 승리를 다짐했다.

전날 치러진 경선에서 오영훈 의원이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로 최종 결정됨에 따라 당내 화합과 통합을 다지기 위한 자리다.

28일 민주당 제주도당에서 열린 지방선거 원팀 선언식에서 참석자들이 승리를 다짐하고 있다. 왼쪽부터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송재호 제주도당위원장, 오영훈 후보, 문대림 전 제주국제자유도시개발센터 이사장, 위성곤 국회의원. [사진=최익수 기자]

선언식에는 본선행이 확정된 오영훈 후보와 문대림 후보, 송재호 도당 위원장, 위성곤 의원을 비롯해 이번 지방 선거에 출마한 도의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오 후보는 "도지사 후보가 원팀이 되고 또 도의원 분들도 원팀이 돼서 더불어민주당이 반드시 승리해야 한다"며 "문대림 후보께서 말씀하셨던 용광로 선대위를 바로 구성하겠다"라고 말했다.

도지사 경선에서 패한 문대림 후보는 "오 후보의 승리를 위해 제가 앞장서겠다"며 "지난 지방선거 때 원팀의 중요성을 누구보다도 뼈저리게 느꼈기 때문에 한걸음에 달려왔고 오 후보의 당선을 위해서 누구보다도 열심히 돕겠다"고 약속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후 상경, 국회의원 사직원을 중앙당에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제주지사 선거에 전력을 다할 예정이다.

28일 도당사에서 가진 '원팀 선언식'에서 도지사 경선 후보로 당선된 오영훈 의원(오른쪽)과 문대림 후보가 끌어안고 있다. [사진=최익수 기자]

오 후보의 사퇴서가 30일까지 처리되면 공석이 된 제주시을 지역구의 국회의원 자리를 놓고 보궐선거가 치러진다.

/제주=최익수 기자(jeju@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