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전 최지만 무안타 3삼진…탬파베이 6연승 마감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부상자 명단(IL)에서 로스터로 복귀한 최지만(31, 탬파베이 레이스)이 바로 선발 출전했다. 탬파베이는 9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시애틀에 있는 T-모빌 파크에서 시애틀 매리너스를 상대로 2022 메이저리그(MLB) 아메리칸리그 원정 경기를 치렀다.

지난달(4월) 29일 소급 적용돼 2일 IL에 등재된 최지만은 8일 팀에 합류해 복귀 가능성을 높였고 이날 1루수 겸 4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들었다.

IL 등재 이전 좋았던 타격감은 뚝 떨어졌다. 최지만은 4타수 무안타 3삼진을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3할5푼7리에서 3할2푼6리(46타수 15안타)로 떨어졌다.

MLB 탬파베이 최지만이 부상자 명단에서 나와 소속팀 로스터에 복귀했다. 그는 9일(한국시간) 열린 시애틀과 원정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고 4타수 무안타 3삼진을 기록했다. [사진=뉴시스]

최지만은 1회초 2사 1루 상황에 첫 타석에 나왔다. 그는 시애틀 선발투수 조지 커비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후 4, 7회초 두 타석 연속 삼진을 당했다. 최지만은 9회초 맞은 마지막 타석에서는 3루 땅볼로 물러났다.

탬파베이는 시애틀에 연장 접전 끝에 1-2로 져 6연승 상승세에 제동이 걸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