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봉투에 갓난아기 유기 10대 친모…경찰에 자수


[아이뉴스24 이정민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단지에서 갓난아이를 쓰레기봉투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친모가 경찰에 자수했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최근 A씨로부터 동대문구의 아파트단지 분리수거장에 갓난아이를 버렸다는 진술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경찰청 CI [사진=경찰청]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동대문구 아파트단지 분리수거장에서 쓰레기봉투에 사망한 신생아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 중이다.

이날 청소 용역업체가 쓰레기를 수거하는 과정에서 쓰레기봉투에 담긴 갓난아이를 발견했다. 발견 당시 아이는 탯줄이 달린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 후 구급대가 출동했지만 아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고 태아 유전자 감식 등을 진행했다. 경찰 수사 중 10대인 A씨가 직접 자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친모인지 여부를 확인하는 한편, 정확한 사고 경위도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정확한 혐의가 특정되지 않은 상태"라며 "추후 더 자세히 조사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이정민 기자(jungmin75@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