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어로즈 선수들, 팬과 자주 만난다…토 홈 경기 사인회 개최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선수단이 팬들에게 한 걸음 더 다가선다. 히어로즈 구단은 올 시즌 남은 기간 동안 토요일에 열리는 홈 경기 때마다 팬 사인회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팬 사인회는 선수들의 요청으로 마련됐다. 선수단은 구단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그동안 팬 서비스를 제대로 하지 못해 아쉽고 미안한 마음이 컸다"며 "팬들을 더 가까이에서 만나 소통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구단도 선수단 뜻을 수용하기로 했다.

첫 번째 팬 사인회는 21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한화 이글스전을 통해 열린다. 이날 경기 시작 두 시간을 앞둔 오후 3시 C게이트 내부 포토존에서 진행한다.

키움 히어로즈는 오는 21일 열리는 한화 이글전부터 올 시즌 토요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홈 경기를 통해 선수단 팬 사인회를 진행한다. 안우진, 에릭 요키시, 이지영이 21일 첫 번째 사인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사진=키움 히어로즈]

이지영(포수) 안우진, 에릭 요키시(이상 투수)가 팬들을 만난다. 선수들의 경기 준비를 위해 선착순 70명만 사인회에 참여 할 수 있다.

이후 팬 사인회 참석 선수 명단, 시간, 장소 등은 구단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사전 공지될 예정이다.

구단은 "앞으로도 고척스카이돔을 찾는 팬들이 뜻깊은 추억과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선수들과 함께 가능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