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G 연속골' 수원 전진우, K리그1 13라운드 MVP 선정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두 경기 연속으로 골맛을 본 수원 삼성 전진우가 2022시즌 K리그1 13라운드 최우수선수(MVP)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7일 김천 상무와 홈 경기에서 결승 골을 넣어 수원의 2-1 승리를 견인한 전진우를 13라운드 MVP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전진우는 후반 24분 사리치거 보낸 패스를 받아 김천 골망을 흔들었다. 해당 득점은 이날 결승 골이 됐고 전진우는 2경기 연속 골을 넣었다.

두 경기 연속골을 넣은 수원 삼성 전진우가 K리그1 13라운드 MVP에 선정됐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수원은 전진우의 활약 속에 올 시즌 개막 후 첫 연승으로 신바람을 냈다. 전진우는 쿠니모토(전북) 황문기(강원) 엄원상(울산)과 함께 13라운드 베스트11 미드필더에도 자리했다.

13라운드 베스트11 공격수에는 무고사(인천)와 세징야(대구)가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이기제, 민상기(이상 수원) 임창우(강원) 정동호(수원FC)는 수비수에 선정됐다. 골키퍼는 유상훈(강원)이 차지했다.

전진우가 골을 넣은 수원-김천전이 13라운드 베스트 매치가 됐다. 해당 라운드 베스트 팀은 울산 현대가 뽑혔다. 울산은 18일 열린 제주와 맞대결에서 1-0으로 이겼다.

K리그2(2부리그) 16라운드 MVP는 이진현(대전하나시티즌)이 차지했다. 이진현은 17일 열린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에서 1골 2도움으로 제몫을 톡톡히했다.

대전은 이진현을 앞세워 부산에 4-3으로 역전승했다. 대전-부산전은 라운드 베스트 매치가 됐고, 대전도 라운드 베스트 팀에도 선정됐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