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e스포츠협회, 제3기 3급 e스포츠 심판 29명 배출


지원자 65명 중 서류 및 면접평가 거쳐 29명 대상 교육 진행

[사진=한국e스포츠협회]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한국e스포츠협회(협회장 김영만)는 제3기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를 통해 29명의 3급 e스포츠 심판을 배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2022년 제3기 3급 e스포츠 심판 자격연수에는 65명이 지원했으며 서류 및 면접 평가를 거쳐 최종 29명이 연수에 참여했다. 이중에는 프로 e스포츠 선수 출신, 스포츠 심판 경력자, 대학생 등 다양한 경력을 가진 이들이 많았다.

e스포츠 3급 심판연수생들은 지난 9일부터 6일간 교육 및 실습을 받았다. 일반교육은 ▲e스포츠의 역사(스포티즌 남윤성 부장) ▲심판수행과 리더십(동덕여자대학교 홍영인 박사) ▲커뮤니케이션의 이해(한국체육대학교 임송이 박사) ▲e스포츠 심리(한국체육대학교 윤영길 교수) ▲심판의 태도와 자세(한국체육대학교 김현주 교수)으로 구성됐다.

심판 수행 교육은 백승윤 심판장과 박민철 심판이 참여해 ▲e스포츠 심판론 ▲심판수행 사례 및 매뉴얼 ▲심판화법 ▲실습교육 등으로 진행됐다. 이외에도 나이스게임TV 정진호 대표, 한상용 전 감독, 포모스 성기훈 기자가 특강에 참여했다.

이번 자격연수생 전원은 필기 시험 및 실습 시험을 통과해 3급 심판 자격을 얻었다. 신규 3급 심판에게는 수료증과 함께 스포츠웨어 브랜드 '켈미(Kelme)'에서 심판복이 제공됐다. 이들은 앞으로 협회 주최·주관 아마추어 및 프로암 대회에서 활동할 예정이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