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뷰 아파트 체험 3시간 40000원" 특이한 부업의 세계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약 4만원에 한강뷰 아파트를 3시간 동안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중심으로 '한강뷰 아파트 거주자의 흔한 부업'이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에는 한강뷰 아파트 거주자가 '한강뷰 아파트 체험'을 주제로 프로그램을 구성해 신청자를 받는 내용의 캡처본이 담겼다.

사진에 따르면 게시자는 한강뷰 아파트 3년 차 거주자로 일반인들을 자신의 집으로 초대해 대화를 나누고 체험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총 3시간 동안 4부에 걸쳐 진행되는 프로그램의 가격은 1인당 3만8천원이다. 1회당 모집 정원은 4명으로 이미 앞서 16차례나 진행될 만큼 실제 수요가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진행 순서는 ▲아이스 브레이킹 ▲1부 민감도 체크(소음, 공기, 빛, 진동) ▲2부 호스트와 질의응답 ▲3부 혼자만의 시간 ▲4부 꿈, 비전 지도 만들기 ▲인생샷 촬영 및 네트워킹이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아이스 브레이킹 단계에서는 살고 싶은 집이나 동네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서로를 알아가고 다양한 가치관을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다.

이어 본격적인 체험이 시작되는 민감도 체크에서는 베란다에 직접 가 창문을 여닫아 보며 소음, 공기, 빛 등을 느끼고 한강뷰 아파트가 자신과 맞는지 아닌지 확인한다.

2부 호스트와 질의응답 시간에 대해 게시자는 "한강뷰 시세, 관리비, 이사할 집 보러 다닐 때 확인해야 할 부분 등을 알려주고 신청할 때 구체적 질문을 적어주면 준비를 더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3부에서는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며 공부, 일, 독서, 영상시청 명상 등이 가능하다.

4부에서는 "드림보드(dream board)를 만든 뒤 꿈과 비전을 이루기 위한 구체적 실행 계획에 대해 함께 이야기 나누고 서로를 격려하는 시간을 갖는다"고 소개됐다.

마지막으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한강대교와 노들섬을 산책한 뒤 사진촬영을 한다. 게시자는 "좋은 카메라를 가지고 계신 분은 가져오시면 더 좋다"고 강조했다.

프로그램을 꾸린 게시자는 "나는 어떠한 집에 살 때 행복을 느끼는 사람인지, 남은 인생을 어떻게 살 것인가에 대해 생각해보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