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성공적 개막…빵빵 터지는 웃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전세계 최초 라이선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가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30일 샤롯데씨어터에서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가 개막했다. 공연장은 관객들의 끊임없는 웃음소리와 기립박수로 가득 찼다다. 루프머신, 탭댄스 등 다양한 볼거리뿐만 아니라,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웃음의 향연으로 관객들의 만족감을 충족시키며 행복한 에너지를 선사했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 [사진=샘컴퍼니]

숨 돌릴 틈 없이 진행되는 퀵 체인지는 단연 공연의 하이라이트. 단 8초만에 백발의 할머니에서 아이들의 아빠로 바뀌는 마법 같은 장면은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의 무대는 다양한 모양으로 분리 및 결합이 가능한 조립식 블록을 모티브로 제작됐다. 이는 사랑으로 이루어진 다양한 형태의 가족을 응원하는 작품의 주제를 표현한다. 이와 함께, 작품 속 곳곳에 숨어있는 빵빵 터지는 웃음 코드를 찾는 재미도 또 하나의 관람 포인트가 될 예정이다.

'다웃파이어'로 변장해 아슬아슬한 이중생활을 하는 다니엘 역으로 10년만에 뮤지컬로 돌아온 임창정은 "잠시 임창정의 삶을 접고 다웃파이어로 살다 오겠다. 아름다운 스토리에 저의 이야기를 녹여 보여드리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또한 뮤지컬 팬들의 워너비 캐스트 1순위 정성화는 "관객 여러분과 함께 감정을 교류하고 즐기고 호흡하며 공연하겠다. 기대해주시길 바란다"며 설레는 마음을 나타냈다. 마지막으로 다웃파이어로 이미지 변신에 도전한 실력파 배우 양준모는 "작품의 웃음과 울림을 여러분들에게 꼭 보여드리고 싶다. 많이 보러 와 주셨음 한다"고 개막 소감을 밝혔다.

첫 공연에 대한 관객들의 반응도 심상치 않다. '한국 정서에 잘 맞게 애드리브와 모든 것이 완벽하고 재미있음. 즐긴다는 것이 이런 것인가?' '공연보고 나오니까 나도 다웃파이어네 가족이 된 느낌.. 오랜만에 가족 뮤지컬다운 행복한 작품' '유머가 직관적이며 배우가 캐리하는 극' '연말 특수 톡톡히 볼 수 있는 작품' 등 뜨거운 반응이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는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동명 영화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시애틀 트라이아웃 공연에서 역대 최고의 흥행을 기록하며 브로드웨이에 성공적으로 입성한 히트작이다. 국내 창작진은 브로드웨이 바로 다음으로 초연을 선보이며 '전세계 최초' 타이틀을 얻었다. 논-레플리카 버전으로 국내 정서에 맞춘 유머 코드를 바탕으로 새롭게 각색되었으며, 황석희가 번역에 참여하여 기대를 모았다.

뮤지컬 '미세스 다웃파이어'는 '웃음 FLEX 오픈 위크' 주간으로 프리뷰 할인을 포함한 특별한 할인 혜택뿐만 아니라 커튼콜 촬영DAY와 기프트 증정 등 다양한 볼거리, 즐길 거리를 선보인다.

11월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