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9억불 시장 노린다"…DB하이텍, 전력반도체 '초격차' 가속


0.13μm BCDMOS 120V 공정 플랫폼 확보…자동차·산업용 전력반도체 분야 확대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DB하이텍이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전력반도체 시장을 노리고 본격적인 움직임에 나섰다.

DB하이텍은 최근 0.13μm 복합전압소자(BCDMOS) 120V 공정 플랫폼을 확보하며 고부가 자동차·산업용 전력반도체 분야까지 응용 분야를 확대했다고 8일 밝혔다.

시장조사기관 옴디아에 따르면 전 세계 전력반도체 시장은 올해 319억 불에서 2026년 396억 불로 연평균 약 6% 성장할 전망이다.

DB하이텍 부천 캠퍼스 라인 [사진=DB하이텍]

DB하이텍은 이번 개발로 기존 5~100V에서 120V까지 아우르는 전력반도체 공정을 보유하게 됐다. 이로써 모바일·가전(5~40V), 디스플레이(40~60V) 뿐만 아니라 자동차와 데이터센터 등의 산업(60~120V) 영역에 이르기까지 전력반도체 풀 라인업을 갖춰 초격차 기술 경쟁력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여기에 공정 소자뿐만 아니라 OTP(One-Time Programming), 메모리 컴파일러와 같은 IP 등의 설계지원 툴까지 'AEC-Q100' 최고 등급(Grade 0)을 획득했다.

AEC-Q100은 미국 자동차 전자부품협회(Automotive Electronic Council) 품질 기준으로 반도체가150℃의 고온에서 42일(1천8시간) 이상 정상 작동하는 신뢰성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최고 등급인 그레이드(Grade) 0은 영하 40~영상 150℃의 극한의 온도 범위에서 동작해야 획득할 수 있다.

DB하이텍 관계자는 "생명과 직결되는 자동차용 반도체는 일반 가전제품보다 엄격한 품질 기준이 요구된다"며 "이번 일은 세계적인 수준의 품질과 생산시스템을 지녔음을 의미하는 지표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DB하이텍 부천 캠퍼스 외부 전경 [사진=DB하이텍]

또 DB하이텍은 DTI(Deep Trench Isolation) 옵션을 올해 말부터 고객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DTI는 트랜지스터 사이의 간격을 줄이고 전류 누출과 과전류로 인해 소자특성이 저하되는 현상을 개선 시켜 전력반도체의 성능을 더욱 향상시키는 기술이다.

DB하이텍 관계자는 "고객 제품의 가격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다양한 기능의 알고리즘 구현을 위한 고집적 메모리를 내장해 전력반도체를 제공하고 있다"며 "현재 진행 중인 900V 전력반도체 공정 개발이 완료되면 산업용에 특화된 모터구동칩 분야까지도 사업 확장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장유미 기자(swee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