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SMIC 간부 조사…'반도체 숙청' 7명으로 확대


중국 최대 파운드리 업체 런카이 비상임 이사 조사 대상으로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중국 최대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 SMIC(中芯國際·중신궈지) 간부가 당국의 조사 대상에 올랐다. 이에 반도체 산업 관련 당국에 조사를 받게 된 관련자가 7명으로 늘면서 중국의 '반도체 숙청'이 확산되는 분위기다.

SMIC는 16일 자사 런카이 비상임 이사가 심각한 기율·법률 위반 혐의로 공산당 중앙기율검사위원회·국가감찰위원회(기율·감찰위)의 조사를 받고 있다며 그가 정상적인 직무를 수행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사진=SMIC]

공산당원 신분인 고위직 관료는 공안과 검찰 수사에 앞서 중국 최고 사정 기구인 기율·감찰위가 조사한다. '기율·법률 위반'은 통상 부패 사건에 연루됐다는 것을 의미한다.

앞서 기율감찰위는 지난달 9일 류양 총경리, 두양 전 총감, 양정판 부총경리 등 화신투자관리 전·현직 고위 관계자 3명을 기율·법률 위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알렸다.

화신투자관리는 중국의 국가 반도체 펀드인 국가집적회로산업투자펀드(이하 대기금) 운용을 전담하는 국유기업이다. 대기금의 딩원우 총재, 화신투자관리의 루쥔 전 총재, 가오쑹타오 전 부총재도 같은 혐의로 조사를 받았다. 반도체를 포함해 산업 정책을 총괄하는 샤오야칭 공업정보화부장도 7월 비위 의혹으로 사정 당국의 조사를 받으며 낙마했다.

일각에서는 중국이 반도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70%까지 높이는 '반도체 굴기'에 나선 가운데 관계자들의 부진한 성과를 따지고, 미국의 고강도 반도체 견제에 대응하기 위해 조직을 새로 정비하는 수순으로 분석하고 있다.

/박예진 기자(true.art@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