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 이성민 "아들뻘 남주혁과 24시간 붙어다녀, 든든한 동생"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리멤버' 이성민 남주혁이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공개했다.

26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이성민 남주혁, 이일형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이성민 남주혁이 26일 온라인을 통해 진행된 영화 '리멤버' 제작보고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

'리멤버'는 가족을 모두 죽게 만든 친일파를 찾아 60년간 계획한 복수를 감행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와 의도치 않게 그의 복수에 휘말리게 된 20대 절친 인규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성민과 남주혁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도 촬영장에서 화제였다고. 이성민은 남주혁에 대해 "우리 호흡은 더 할 나위 없었다"며 "남주혁과 비교하면 아버지 뻘인데 스스럼 없이 지냈다. 늘 같이 밥 먹고 같이 출근하고 마무리 하고 같은 곳에서 잤다. 24시간 붙어 있으며 생기는 우정이 있었다. 아기가 아닌 든든한 동생 같았다. 재밌고 즐거운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남주혁 역시 "현장 분위기 자체가 너무 좋았다. 이성민이 먼저 편하게 대해 주면서 나 역시 선배님이 주는 모든 것들을 받고, 모든 것들을 드렸다"며 "재밌는 얘기를 많이 나눴다. 내가 졸 때 이성민이 내 사진을 찍었다. 갤러리에 졸고 있는 내 모습이 많다"고 답했다.

'검사외전'으로 유쾌한 버디 무비의 재미를 선보였던 이일형 감독의 신작 '리멤버'는 가족을 앗아간 친일파들에게 복수를 완성해야 하는 알츠하이머 환자 '필주' 역을 맡은 이성민과 '필주'의 복수에 영문도 모른 채 휘말려 동행하게 된 20대 청년 '인규' 역의 남주혁의 진심 가득한 열연과 세대를 초월한 케미스트리를 선보인다.

한편 '리멤버'는 10월 26일 개봉한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