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人] '정직한후보2' 김무열 "라미란·윤경호 큰 도움…고마워"


[조이뉴스24 김양수 기자] 배우 김무열이 '정직한 후보' 1, 2편을 함께 한 라미란, 윤경호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27일 오후 서울 삼청동 한 커피숍에서 진행된 영화 '정직한 후보2' 인터뷰에서 김무열은 "라미란 누나는 명쾌한 답을 주는 사람이고, 윤경호 형은 사력을 다해 도움을 주는 사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미란 누나는 하나 물어보면 10개의 답을 주는 사람이에요. 여러가지 제안을 해주죠. 경호 형은 긴 시간 고민을 하면서 도움을 줘요. 아이디어가 생각나면 촬영 중에도 전화를 했죠."

영화 '정직한 후보2'의 주연배우 김무열이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NEW]

'정직한 후보2'(감독 장유정)는 화려한 복귀의 기회를 잡은 전 국회의원 주상숙(라미란 분)과 그의 비서 박희철(김무열 분)이 '진실의 주둥이'를 쌍으로 얻게 되며 더 큰 혼돈의 카오스로 빠져드는 웃음 대폭발 코미디.

지난 1편에서 김무열은 라미란의 '진실의 주둥이' 소동을 받아주는 역할에 그쳤다. 반면 이번에는 라미란과 함께 '진실의 쌍주둥이'로 활약을 펼친다. 코미디 연기에 대한 부담은 더욱 커졌다.

그는 "1편 촬영 당시에 미란 누나가 고민을 많이 했던 기억이 난다. 당시 나는 '너무 재밌다, 잘 하고 있다, 걱정 마라'고 했었는데 지금에서야 누나의 심정을 조금이나 이해하게 됐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코미디 연기는 정말 어려웠어요. 워낙 취향을 타는 장르고 그러다 보니 결과물의 반응이 극단적으로 나뉘잖아요. 웃자고 시작한 일을 죽자고 해야 하는 상황이었어요. 이번 영화를 통해 코미디가 매우 어려운 장르라는 걸 새삼 느꼈고, 남을 웃기는 모든 분들에 대한 존경심이 생겼어요. 라미란 누나에 대한 놀라움도 배가 됐고요."

한편 영화 '정직한 후보2'는 28일 개봉한다.

/김양수 기자(lia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