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父, 킥보드 뺑소니 당해 하반신 마비 위험…목격자 연락 달라"


[아이뉴스24 김동현 기자] 서울 지하철 신도림역 인근에서 전동 킥보드로 자신의 아버지를 치고 달아난 뺑소니범과 목격자를 찾는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신도림역 전동 킥보드 뺑소니범 목격자를 찾습니다"라는 제목으로 글이 올라왔다.

A씨가 공개한 뺑소니 사건 현장과 병원에 입원 중인 A씨 아버지.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글 작성자 A씨는 "지난 24일 오전 8시쯤 아버지께서 신도림역 부근 대림 유수지 도림천 운동 도로 횡단보도를 건너던 중 달려오던 전동 킥보드와 충돌해 정신을 잃었다"고 사고 경위를 설명했다.

또 "지나가던 행인이 아버지를 일으켰고 마스크로 지혈시켜 주셨다"며 "가해자가 킥보드를 버리고 도망가자 '저놈 잡아라'며 소리치셨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이 사고로 저희 아버지는 목뼈와 두개골에 금이 가고 좌측 쇄골 골절 및 좌측 이마가 찢어졌다"며 "목뼈 손상으로 인한 하반신 마비도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정도 부상이면 킥보드가 최소 시속 60㎞ 이상이었을 수도 있다는 의사 소견이 있다. 공용 킥보드가 아닌 개인 킥보드였고 속도 제어가 풀린 킥보드라고 저는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A씨는 "움직이지도 못하는 저희 아버지를 볼 때마다 너무 속상하고 너무 분하다"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어 "뺑소니범을 잡지 못할까 봐 답답하고 초조한 심경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며 "사고를 목격하신 분은 꼭 연락 바란다"고 호소했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이런 것도 엄중처벌해야 한다" "구호조치는 못할망정 도망을 치냐" "반드시 잡혀서 처벌받았으면 좋겠다" 등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한편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지난 2021년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이동수단로 인한 교통사고 건수는 1천735건으로 2017년 117건에 비해 약 15배 증가했다.

/김동현 기자(rlaehd3657@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