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배우 카지타 토우마, 갑작스러운 사망…향년 22세


[조이뉴스24 김지영 기자] 일본 배우 카지타 토우마가 사망했다.

최근 카지타 토우마 개인 SNS에는 사망 소식을 알리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그는 지난 16일 숨을 거뒀다. 향년 22세.

일본 배우 카지타 토우마가 요절했다. [사진=카지타 토우마 SNS]

카지타 토우마 측은 "응원해주신 팬 분들, 신세를 진 관계자 여러분게 이런 보고를 드리게 돼 매우 유감스럽다"라며 "아직 친족도 스태프들도 슬픔 속에 있다. 친족의 깊은 슬픔을 배려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진심으로 애도를 표하며 삼가 알려드린다"라고 전했다.

카지타 토우마는 2018년 연애 리얼리티 '사랑하는 주말 홈스테이' 시즌3에 출연해 모델 아오키 나노카와 연인이 됐다. 두 사람은 2020년 11월 결혼 후 지난해 4월 첫 아이를 낳았다.

/김지영 기자(jy1008@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