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마약했다"던 돈스파이크, 보도방 업주와 마약 투약? '동반 구속'


[조이뉴스24 정지원 기자]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가 유흥업소 종사자들과 마약을 투약했다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안긴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28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에 대해 "도망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마약 투약 혐의로 체포된 작곡가 겸 프로듀서인 돈스파이크(김민수)가 28일 오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

돈스파이크는 28일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마약을 언제부터 투약했느냐'라는 질문을 받고 "최근"이라고 답했다. 또 여러 사람과 함께 검거됐다는 보도를 부인하며 호텔에 혼자 있다가 체포됐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돈스파이크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A씨 역시 28일 돈스파이크와 함께 구속됐다. A씨는 유흥업소에 접대 여성을 공급하는 보도방 업주로 알려졌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오후 8시경 서울 강남구 한 호텔에서 마약류 관리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출동 당시 현장에서 소지 중이던 필로폰 30g을 압수했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했을 때 30g은 약 1천회분에 달하는 양이다.

특히 돈스파이크는 올해 4월부터 강남 일대에서 지인들과 호텔을 빌려 수 차례 마약을 투약한 혐의까지 받고 있다. 간이 시약 검사에서도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정지원 기자(jeewonjeong@joy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