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현 금융위원장 "핀테크 혁신펀드 1조원으로 확대"


"4년간 5천억원 추가 결성…핀테크 특화 금융지원 강화"

[아이뉴스24 이재용 기자] 금융당국이 핀테크 기업에 중점 투자하는 '핀테크 혁신펀드'를 기존 5천억원에서 총 1조원으로 5천억원 늘리기로 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7일 산업은행 넥스트 라운드(NextRound)의 '핀테크 스페셜 라운드'에 참석해 "핀테크 기업들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고, 금융산업의 미래를 견인할 혁신 역량을 확충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강화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김주현 금융위원장. [사진=금융위원회]

핀테크 혁신펀드는 KB·NH·신한·우리·하나 등 주요 금융 그룹과 지방은행, 은행권청년창업재단, 코스콤이 참여한 민간 주도의 펀드다. 창업 5년 이내 초기 핀테크 스타트업 투자와 초기 이후 규모 확대(스케일업)·해외 진출 지원 투자하기 위해 조성했다.

애초 금융위는 지난 2020년부터 내년까지 5천억원 규모의 혁신펀드를 활용해 핀테크를 지원하기로 했었다. 여기에 앞으로 4년간(2024~2027년) 5천억원을 추가 결성해 1조원으로 규모를 늘린다. 정책금융기관(산은,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등)도 연간 2천억원 이상의 정책자금(대출·보증)을 공급하는 등 핀테크 특화 금융지원 체계를 강화할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P2P) 등 새로운 핀테크 분야에 대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규제를 정비하겠다"면서 "금융권이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활용할 수 있도록 비 중요업무이거나 연구·개발을 수행하는 경우 클라우드·망 분리 규제 완화를 지속해 추진하겠다"고 했다.

금융 규제 샌드박스 제도 운용은 실질적으로 중소 핀테크 기업의 창업·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기로 했다. 금융혁신위원회는 금융위원장 단독에서 민간·금융위원장 공동으로 체제를 바꾼다. 핀테크 스타트업의 법률·회계·경영 등 전반을 밀착 지원하기 위한 전문가 지원단도 구성한다.

아울러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정보제공 범위를 720여 개로 확대하고, 인공지능(AI) 데이터 라이브러리·금융 AI 테스트베드 구축과 데이터 전문기관 추가 지정 등 금융혁신 인프라 구축도 나선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가 핀테크를 발아시키고 2019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핀테크 성장의 촉매제가 됐듯, 어려운 국내외 경제 여건 속에서도 핀테크가 금융산업에 단단히 뿌리내리고 알찬 과실을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넥스트 라운드는 산은이 혁신 기술을 선도할 유망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행사에는 김 위원장을 비롯해 강석훈 산업은행 회장, 김복철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등 유관기관 관계자와 핀테크 스타트업·국내외 투자기관 등 100여 개 기관, 200여 명 참석했다.

/이재용 기자(jy@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