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하성 2G 연속 침묵 1볼넷·1도루 SD, 오클랜드에 승리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의 배트에 힘이 실리지 않았다. 두 경기 연속 무안타로 침묵했다.

샌디에이고는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 있는 링센트럴 콜리세움에서 오클랜드 어슬래틱스와 MLB 인터리그 원정 경기를 치렀다. 김하성은 2루수 겸 1번 타자로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안타를 노렸으나 볼넷 하나를 얻어내며 빈손에 그쳤다. 5타수 무안타로 시즌 타율은 종전 2할6푼8리에서 2할6푼6리(497타수 132안타)로 떨어졌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9일(한국시간) 열린 휴스턴과 원정 경기 5회초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김하성은 이날 MLB 데뷔 후 두 번째로 한 경기 3도루에 성공했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이 9일(한국시간) 열린 휴스턴과 원정 경기 5회초 2루 도루에 성공한 뒤 통증을 호소하고 있다. 김하성은 이날 MLB 데뷔 후 두 번째로 한 경기 3도루에 성공했다. [사진=뉴시스]

김하성은 1회초 첫 타석에서 타구를 외야로 보냈으나 중견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2회초 두 번째 타석에선 삼진, 4회초 세 번째 타석에서는 병살타를 쳤다.

6회초 네 번째 타석에서 볼넷을 골라 출루한 뒤 후속타자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 타석에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시즌 36호째다.

김하성은 도루 과정에서 왼 발목이 베이스에 접질리면서 잠시 통증을 호소했으나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니었다. 8회초 다시 타석에 나와 삼진으로 돌아섰다. 이날 자신에게 마지막 타석이 된 9회초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샌디에이고는 오클랜드에 8-3으로 이겼다. 1회초 타티스 주니어가 솔로 홈런을 쏘아 올려 선취점을 뽑았다. 추가점도 바로 나왔다.

후안 소토와 매니 마차도가 연달아 볼넷을 골라 1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고 폭투로 한 점을 더했다. 2회초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가 2타점 적시타를 쳐 4-0으로 점수 차를 벌렸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왼쪽, 7번)이 16일(한국시간) 열린 오클랜드와 원정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은 로베트로 클레멘테 데이로 지정됐고 선수들은 그를 기리기 위해 클레멘테의 현역 선수 시절 배번인 21을 패치로 달거나 해당 번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로 나왔다. [사진=뉴시스]
MLB 샌디에이고에서 뛰고 있는 김하성(왼쪽, 7번)이 16일(한국시간) 열린 오클랜드와 원정 경기를 승리로 장식한 뒤 팀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이날은 로베트로 클레멘테 데이로 지정됐고 선수들은 그를 기리기 위해 클레멘테의 현역 선수 시절 배번인 21을 패치로 달거나 해당 번호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고 그라운드로 나왔다. [사진=뉴시스]

오클랜드는 2회말 셰아 랭겔리어스의 솔로포로 한 점을 만회했고 3회말 라이언 노다가 적시타를 쳐 2-4로 따라붙었다. 샌디에이고는 5회초 루이스 캄푸사노가 적시타를 날려 5-2로 달아났다.

오클랜드가 6회말 브렌트 루커의 솔로포로 3-5로 점수를 좁혔지만 샌디에이고는 9회초 호세 아조카르가 3점 홈런을 쳐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샌디에이고 선발투수 세스 루고는 5이닝 3실점했지만 승리투수가 됐고 시즌 7승째(7패)를 올렸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