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LGU+에 이어 SKT·KT도 갤24 공시지원금 인상…기존 구매 고객들은?


SKT 25만~48만9000원, KT 5만5000~48만원, LG유플 50만원 추가
기존 가입자 역차별 해소하기 위해 요금 할인·지원금 차액 반환 등 가능성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SK텔레콤과 KT가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인상했다. LG유플러스에 이어 정부의 공시지원금 확대 요청에 응한 것이다. 이통3사는 기존 갤럭시 S24 구매 고객들에 대한 보상안을 논의하는 중이다.

1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중앙점에서 갤럭시 S24 사전 구매고객이 제품을 받고 있다. [사진=아이뉴스 DB]
1월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KT플라자 광화문중앙점에서 갤럭시 S24 사전 구매고객이 제품을 받고 있다. [사진=아이뉴스 DB]

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갤럭시S24 시리즈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요금제에 따라 25만~48만9000원으로 확대 적용했다. 기존 대비 최대 15만원에서 최대 28만9000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KT도 이날 갤럭시S24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을 요금제 별로 5만5000~48만원으로 변경했다. 기존 대비 최대 지원금이 24만원에서 48만원으로 상승된 것이다.

지난 2일 공시지원금을 이미 인상한 LG유플러스는 최대 50만원으로 공시지원금을 한번 더 인상했다.

이로써 갤럭시 S24 시리즈가 정식 출시된 지 일주일도 안돼 이통3사는 모두 공시지원금을 상향했다. 기존 고객들에 대한 역차별 문제로 인해 보통 정식 출시 후 1~2개월 후에 공시지원금이 인상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례적인 일이다.

이 같은 공시지원금 확대는 정부의 강도 높은 요청 때문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이통3사와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두 차례 불러 통신비 부담 완화 문제 등을 논의하면서 공시지원금 확대를 요청했다.

이통3사는 공시지원금 인상 전 갤럭시 S24를 구입한 기존 고객들에 대한 보상안을 검토 중이다. 지원금 차액에 대응하는 요금 할인 또는 지원금 차액 반환 등 방안이 거론되고 있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14일인 개통 취소 기간 이후에나 구체적인 방안이 발표될 것 같다"고 말했다.

/서효빈 기자(x40805@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LGU+에 이어 SKT·KT도 갤24 공시지원금 인상…기존 구매 고객들은?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