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초등학생 피멍 들게 때린 교사 "신고할테면 해라...어차피 다른 학교 발령나"


[아이뉴스24 김효진 기자] 초등학생들을 과잉 체벌해 고소를 당한 교사가 "신고할테면 하라"는 식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공분을 샀다.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이미지는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지난 24일 JTBC '사건반장'은 지난해 말 한 교사에게 과잉 체벌을 당한 학생들의 학부모와 인터뷰를 전했다.

초등학생 자녀를 두고 있는 학부모 A씨는 지난해 12월 교사 B씨(40대·남)를 아동학대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고소장에는 전주의 한 초등학교 교실에서 5학년 담임교사 B씨가 학생의 허벅지를 막대기로 4~5차례 때려 피멍이 들었다는 내용이 담겼다.

A씨는 아들이 "축구하다 넘어졌다"고 했지만 며칠 뒤 다른 학부모로부터 "우리 아들과 댁 아들이 담임 선생님에게 맞았다"는 전화를 받고 진실을 알게 됐다고 했다.

피해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처음에 교사의 폭력을 숨긴 것에 대해 'B 씨가 아이들의 입단속을 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해 여름 서이초 사건을 구실로 아이들에게 "이제 체벌해도 된다"는 말을 해왔다고 학부모들은 주장했다.

교사 B씨는 학부모와의 통화에서 "깨달음을 주려고 했다", "맞을만하니까 때렸다", "신고할 테면 신고하라"며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사건이 보도되고 이슈화되자 B씨는 그제야 "통화 당시 당황해서 아무 말이나 했다. 죄송하다"며 사과의 문자를 보냈다.

사건은 검찰로 송치됐으나 이후 감감무소식이다. A씨는 검사가 변경되고 수사는 진척되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 사이 B씨는 전출됐다.

B씨는 자신의 전출 사실을 알고 아이들에게 "너희 신고해도 돼. 어차피 나 내년부터 다른 학교 발령 나"라고 발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진 기자(newhjnew@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초등학생 피멍 들게 때린 교사 "신고할테면 해라...어차피 다른 학교 발령나"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