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하이브, 결이 다른 실적…올해도 음원 매출 고성장-현대차


목표가 33만·'매수'

[아이뉴스24 김지영 기자] 현대차증권은 27일 하이브에 대해 올해 음반 성장이 둔화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음원 고성장이 뒷받침하고 공연 모객수도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목표주가는 33만원,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차증권이 27일 하이브의 목표주가를 33만원으로 제시했다. 하이브 CI.  [사진=하이브]
현대차증권이 27일 하이브의 목표주가를 33만원으로 제시했다. 하이브 CI. [사진=하이브]

하이브의 작년 4분기 매출액은 전년 대비 14.1% 오른 6086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75.5% 상승한 893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은 음반·음원과 공연이 각각 전년 대비 87.5%, 38.4% 성장하며 전사를 이끌었고 영업이익도 매출 증가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로 이익률 14.7%를 기록해 초고성장을 달성했다.

김현용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1분기 음반 판매량이 전년 대비 55% 하락한 400만장으로 예상했다. 르세라핌과 BTS 제이홉 외 메이저 아티스트 컴백이 제한적이었던 탓에 큰 폭의 역신장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전체 앨범 매출액은 전년 대비 20.8% 감소한 1457억원으로 30% 비중의 음원 매출이 고성장하며 성장률 일부를 방어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간으로는 투어스(TWS), 아일릿, 캣츠아이 등 신인 데뷔와 투모로우바이투게더(TXT), 엔하이픈, 뉴진스, 르세라핌의 성장, 음원 매출의 구조적인 고성장 지속 효과로 전년 대비 13% 상승해 양호한 성장률을 마크할 것으로 봤다.

김 연구원은 공연 모객수도 전년 대비 20% 이상 성장 가능할 것으로 기대했고 플랫폼 고도화 외에도 게임 퍼블리싱, 인공지능 등 미래 먹거리 투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해외 메이저 아티스트 입점시 월간이용자수(MAU)의 구조적인 격상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그 밖에 게임 퍼블리싱, 인공지능에도 투자를 지속하고 있으며, 게임 사업은 전사 인력에서 10%에 가까운 비중을 차지하며 올해 '별이되어라2' 등 다수 프로젝트를 론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지영 기자(jy1008@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하이브, 결이 다른 실적…올해도 음원 매출 고성장-현대차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