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 먹다가…결국 질식사한 초등생


[아이뉴스24 신수정 기자] 일본의 한 초등학교 1학년생이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일본의 한 초등학교 1학년생이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일본의 한 초등학교 1학년생이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지난 26일 아사히신문 보도에 따르면 후쿠오카현 미야마시 교육위원회는 시내 한 초등학교 1학년인 A군이 급식 메뉴로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A군 이날 낮 교실에서 급식을 먹다가 토할 듯한 내색을 했고, 담임교사는 급하게 등을 두드렸다.

하지만 구토도 하지 못했고 스스로 서 있을 수조차 없을 정도로 상태가 나빠졌다. 옆 교실 교사들도 함께 A군에게 심장 마사지와 인공호흡을 했지만 소용없었다.

이후 A군은 닥터헬기로 병원에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일본의 한 초등학교 1학년생이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일본의 한 초등학교 1학년생이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을 먹다가 질식으로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본 기사와 무관한 이미지. [사진=픽사베이]

시 교육위원회는 "당분간 급식에서 메추리알 사용을 자제하는 것 외에도 큰 식재료는 작게 잘라 먹는 등의 지도를 철저히 하겠다"고 전했다.

이에 일본 소아호흡기학회 기도이물예방그룹 대표인 이마이 다케히데 소아과 의사는 "메추리알이나 방울토마토 등은 미끄러져 흡입해 버리는 일이 있다"며 "식품의 크기에 주의해 제대로 씹어 먹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신수정 기자(soojungsi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급식에 나온 메추리알 먹다가…결국 질식사한 초등생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