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고민정, 최고위원직 사퇴…'공천갈등 외면' 반발 [종합]


"지도부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더 이상 없어"
정성호 겨냥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물러나라"
"민주당 위기 직면…절망으로 이어질까 두렵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갈등' 과 관련해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02.27. [사진=뉴시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천 갈등' 과 관련해 최고위원직 사퇴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4.02.27. [사진=뉴시스]

[아이뉴스24 김주훈 기자]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7일 지도부가 당내 공천 갈등을 방관하고 있다며 최고위원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고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고 최고위원은 전날(26일) 당내 공천 갈등에 대한 불만의 표시로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했다. 지도부가 당내 공천 갈등에도 '시스템 공천'이라는 원론적인 입장만 되풀이하는 것에 문제제기를 위한 조치였지만, 당내 일부에선 '당무 거부'라며 사퇴를 압박한 바 있다.

고 최고위원은 "제가 문제제기를 했던 것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공천갈등과 무전략에 대한 비판을 방관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며 "하위 20%, 여론조사 문제 등 공정성에 문제제기가 되고 있고 총선전략이 보이지 않는다는 문제도 우리 진영 안에서 반복적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도부는 당헌·당규로도 해결할 수 없는 정치적 사안들을 치열한 논의를 통해서라도 답을 제시해야 할 의무가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선거 결과에 대한 책임을 늘 지도부가 져왔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저는 지금의 위기를 지도부가 책임감을 갖고 치열한 논의를 해서라도 불신을 거둬내고 지금의 갈등국면을 잠재워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그런 논의조차 되지 않는다면 최고위는 아무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던 것이고 제 문제제기로 인해 지금이라도 논의 테이블이 열리기를 바랐다"고 했다.

다만 "제게 돌아온 답은 차라리 최고위원에서 물러나라는 답이었고, 민주당 중진의원님의 공개적인 답변이어서 무겁게 듣지 않을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는 '친명'(친이재명)계 좌장인 정성호 의원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이날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최고위원이 당무를 거부하려고 하면, 그 전에 본인이 최고위원을 못 하겠다고 하는 게 차라리 나을 것"이라며 "최고위원으로서 바람직한 태도는 아니다"고 비판했다.

고 최고위원은 "지금 민주당은 가장 큰 위기에 직면해 있다"며 "그 위기는 다름 아닌 '불신'이고, 우리의 이런 위기는 국회에 마지막 희망을 걸었던 국민들에게 '절망'으로 이어질까 두렵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저 하나 없다고 해서 민주당이 무너진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지금이라도 민주당 지도부가 현 위기를 심각하게 인식하고 해결책을 모색한다면 충분히 국민에게 강한 야당, 유능한 민주당으로 선택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촉구했다.

고 최고위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공천이) 불공정하다는 문제제기들이 계속 이어지고 있는데, 이런 불신을 종식시키지 않고선 총선에서 승리를 끌어내기가 어렵다고 판단했다"며 "최고위 안에서 충분히 논의가 이뤄져야 하지만 이뤄지지 않았고, 이를 문제제기했던 만큼 지난 26일 최고위회의에는 참석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무를 거부했다고 하는데, 오히려 당무에 있었다면 공천 과정에서 불거지는 여러 가지 갈등을 밤을 새워서라도 대책을 마련하고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고 최고위원은 향후 행보에 대해선 "제가 지도부 안에서 할 수 있는 역할은 다한 것 같다"며 "더 이상 제가 할 수 있는 역할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에 내려놓은 것이고, 민주당이 승리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는 것이 제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주훈 기자(jhkim@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고민정, 최고위원직 사퇴…'공천갈등 외면' 반발 [종합]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