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서울시, 올해 전기차 10만대 넘긴다


28일부터 전기차 1만1578대 보급 나서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올해 서울시 전기차 보급물량은 총 1만1578대로 대중교통과 화물차 중심으로 집중 전환할 계획이라고 27일 발표했다.

올해 보급하는 전기차 1만1578대는 민간 부문 1만1362대, 공공 부문 216대다. 민간 보급 차종별로는 승용차 5000대를 비롯해 △화물차 2500대 △이륜차 1000대 △택시 2380대 △시내·마을버스 427대 △어린이통학차량 45대 △순환·통근버스 10대 등이다.

전기 승용차 보조금은 정부의 보조금 인하정책에 따라 서울시도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제조사 등의 차량 가격 인하를 통해 시장 자율 경쟁 체제를 유도할 계획이다.

서울시가 배터리팩을 탑재한 충전차량을 이용해 전기자동차를 충전해 주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서울시]
서울시가 배터리팩을 탑재한 충전차량을 이용해 전기자동차를 충전해 주는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서울시]

보조금 전액지원 기준을 차량가격 5700만원에서 5500만원 미만으로 낮춘다. 최대 840만원(국비690, 시비150)을 지원한다. 5500만원 이상 8500만원 미만 차량은 최대 보조금의 50%, 8500만원 이상 차량은 보조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시는 주행거리가 길고 시민 이용이 많은 전기버스(시내·마을) 1301대(2023년 기준)를 보급·운영 중에 있다. 올해는 버스 대폐차 계획에 맞춰 작년 대비 2배 이상 많은 812대를 보급할 계획으로 보조금은 최대 1억원(대형기준)까지 지원한다.

.

전기화물차는 차종에 따라 600만원(초소형)에서 최대 1500만원(소형)까지 지원한다. 냉동탑차 등 특수화물차인 경우 현재 최대 1776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어린이 통학차량도 올해 시행된 ‘대기관리권역의 대기환경개선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어린이 통학용 버스로 사용하는 경우에는 경유차 신규 진입 제한됨에 따라 대체 차량으로 수요가 증대될 것으로 예상되며 국비 지원액의 20%가 추가된 최대 8000만원까지 지원한다.

여장권 서울시 기후환경본부장은 “온실가스 감축효과가 크고 시민생활에 밀접한 대중교통·상용차 중심으로 중점 보급하고, 시장여건에 부합된 전기차 보급을 촉진하도록 하겠다”며 “구매 보조금 지원에 그치지 않고 편리한 충전환경 조성을 위해서도 동시에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종오 기자(ikokid@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서울시, 올해 전기차 10만대 넘긴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