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현대자동차, 생물다양성 보존 캠페인 'Colorful Life' 진행


29일까지 본사 사옥에 생물다양성 주제로 전시·체험존 마련

[아이뉴스24 양호연 기자] 현대차는 환경재단과 함께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에서 오는 29일까지 나흘간 생물다양성 보존을 주제로 한 '컬러풀 라이프(Colorful Lif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자동차 임직원들이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 1층에 설치된 생물다양성 보존 캠페인 전시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임직원들이 서울 양재동 본사 사옥 1층에 설치된 생물다양성 보존 캠페인 전시 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

전시 공간은 현대차 본사 사옥 1층에 433㎡ 규모로 준비됐다. 전시 코스를 따라 걸으며 자연스럽게 생물다양성의 의미와 중요성, 생물다양성 보존 활동을 위해 해야 하는 활동을 알 수 있도록 꾸몄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캠페인은 인류의 지속과 지구 환경의 보존을 위해 필요한 '생물다양성' 개념을 명확하게 인식하는 동시에 작지만 의미 있는 실천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이날 현대차는 한국의 대표적인 '에코브리티(Eco+Celebrity)' 박진희 배우와 함께 생물다양성 보존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토크 콘서트도 열었다. 생물다양성은 1989년 세계자연보호재단이 정의한 바에 따르면 '동식물, 미생물, 유전자 그리고 생태계를 아우르는 지구상 모든 생명의 풍요로움'을 의미한다. 생태계 전반의 균형과 선순환을 위해 모든 생물의 다양성을 유지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표현이다.

27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사옥에서 ‘에코브리티’ 박진희 배우가 생물다양성 보존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27일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 본사 사옥에서 ‘에코브리티’ 박진희 배우가 생물다양성 보존을 주제로 한 토크 콘서트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현대차는 올해 신년회에서도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첫번째 과제로 환경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손꼽을 정도로 환경에 대한 관심과 노력을 기업의 핵심 실천 과제로 삼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현대차는 환경에 대한 기업과 구성원의 사회적 책임은 필수적인 의무라고 인식하고 있다"며 "본사를 시작으로 향후 각 공장과 연구소 등 전 사업장으로 캠페인을 확대 운영해 현대차 임직원 전체가 생물다양성 보존 등 친환경 활동에 더욱 많은 관심을 가지고 동참할 수 있도록 독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양호연 기자(hy@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현대자동차, 생물다양성 보존 캠페인 'Colorful Life' 진행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