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김관영 도지사 "전북 국회의원 10석 유지" 촉구 건의안


전북자치도의회 의원들도 "의석수 10석" 촉구 농성

[아이뉴스24 김양근 기자] 김관영 전북특별자치도지사가 정치계 등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전북특별자치도 국회의원 의석수 10석 사수와 관련해 목소리를 냈다.

김관영 도지사는 27일 ‘전북지역 국회의원 최소 10석 유지 촉구’를 당부하는 내용의 건의문을 정치권에 전달했다.

김관영 도지사 [사진=전북차치도]
김관영 도지사 [사진=전북차치도]

김 지사는 건의문에서 “전북특별자치도 국회의원 의석수가 줄어들 것이라는 소식에 우리 도민들은 충격과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며 “우리 도민들은 특별자치도 출범을 계기로 새로운 도전의 의지를 모으며 희망의 길을 개척하려고 몸부림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 지사는 “이 중대한 시점에 전북특별자치도의 열망을 대변할 국회의원 의석수가 축소되는 것은 특별자치도 시대의 흐름에 반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도민들에게는 견디기 힘든 상처가 될 것이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 지사는 “더구나 비수도권 지역에서 유일하게 전북특별자치도만 의석수를 줄이겠다는 것에 대해 우리 도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지역 대표성을 반영하기 위해, 균형발전의 헌법적 가치를 지키기 위해, 그리고 전북특별자치도의 희망을 위해 이제 국회에서 전북특별자치도 의석수를 10석으로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농성을 벌이고 있는 전북자치도의회 의원들  [사진=전북자치도의회 ]
농성을 벌이고 있는 전북자치도의회 의원들 [사진=전북자치도의회 ]

전북 선거구와 관련해 전북지치도의회 의원들도 “전북 선거구 10석 유지를 촉구”하는 농성을 벌였다.

윤정훈(무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김성수(고창1) 염영선(정읍2) 황영석(김제2) 나인권(김제1) 김대중(익산1) 서난이(전주9) 문승우(군산4) 윤수봉(완주1) 의원 등은 이날 국회에서 여야지도부에 전북 10석 유지를 포함한 합리적인 선거구 획정을 강력하게 촉구했다.

의원들은 “선관위 선거구 획정안은 농산어촌 지역대표성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제 논의과정에서 지방소멸 대응과 지역간 균형발전이라는 대원칙에 역행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수정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의원들은 “국민의힘과 정부는 어디서나 살기 좋은 지방시대를 강조하면서 정작 선거구 획정에서는 농산어촌지역을 희생시켜 초거대선거구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지적하고, “지방소멸을 방지하고 도시권 초과밀현상에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도시지역 증석을 지양하고 농산어촌 감석을 최소화해야 한다”며 여야 지도부의 결단을 촉구했다.

/전북=김양근 기자(root@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김관영 도지사 "전북 국회의원 10석 유지" 촉구 건의안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