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MWC 2024] SKT 이어 LG유플도 삼성에 손내밀어..."AI 혈맹, 판 커진다"


황현식 대표 "통신사 AI 서비스 협업했으면"...노태문 사장 "그렇게 하겠다"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사장)에게 인공지능(AI) 협업을 제안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노 사장에게 손을 내민 데 이어 LG유플러스도 삼성과의 'AI 연맹'에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이다.

27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삼성전자 부스에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오른쪽)와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 사장 (왼쪽)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27일 오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삼성전자 부스에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오른쪽)와 노태문 삼성전자 MX부문 사업부장 사장 (왼쪽)이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27일 오전(현지시간) 황 대표는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본 뒤 노 사장을 만나 "(삼성전자가) 온디바이스 AI를 통해서 AI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다. 이 부분이 앞으로 AI 서비스에 혁명을 가져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에 노 사장은 "이제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온디바이스 AI를) 지속적으로 발전 시키고 디바이스도 더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통신사와의 AI 협업도 건의했다. 지난 26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삼성전자 부스에 방문 후 노 사장을 만나 GTAA(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 분야에서의 협업을 건의한 데 이어 황 대표도 AI 협업 의사를 전달한 것이다.

황 대표는 노 사장에 "저희 통신사들의 AI 서비스와 같이 할 수 있는, 그런 부분들을 잘 협업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노 사장은 "꼭 그렇게 하겠다"고 화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취재진과 만나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본 소감에 대해 "(삼성이) 온디바이스 AI를 제대로 구현해냈다. 온디바이스 AI라는 것 자체가 앞으로 굉장히 AI서비스에 큰 혁명을 몰고 올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삼성이 큰 역할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MWC 2024] SKT 이어 LG유플도 삼성에 손내밀어..."AI 혈맹, 판 커진다"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