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강명구 구미을 후보, 선거 마지막날 ‘필승총력유세’ 펼쳐


"구미 걱정, 나라 걱정하시는 시민들 떠올리며 ‘잠 못 이루는 밤’ 계속 돼"
마지막까지 필승총력 태세로 임할 것

[아이뉴스24 이창재 기자] 4.10 총선 강명구 구미을 국민의힘 후보는 9일 오후 7시, ‘인동광장사거리’에서 ‘필승총력유세’를 펼친다.

이날 현장에는 김봉교·신순식·안주찬 선대위원장, 구미시·도의원, 캠프 사무원, 유세단, 시민 지지자들이 총집결하여 필승의 각오를 다질 계획이다.

강명구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강명구 후보 사무실]
강명구 후보가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강명구 후보 사무실]

강명구 후보는 필승총력유세 후, 야간 유세를 통해 선거운동 기간 마지막까지 지지를 호소한다.

선거운동 마지막 날 열리는 필승총력유세를 앞두고 강 후보는 “그동안 ‘20시간 선거운동’, ‘2+2 뚜벅이 유세’ 등 시민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기 위해 쉼 없이 달려왔다. 부족했던 시간에도 불구하고 시민들의 목소리를 모두 듣고자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구미 걱정, 나라 걱정하시는 시민들을 떠올리면서 ‘잠 못 이루는 밤’이 계속되고 있다”며 그간의 소회를 털어놓았다.

그는 “선거 운동 기간 동안 구미 발전에 대한 시민들의 강렬한 열망을 확인할 수 있었다. 때로는 쓴 소리도 들었지만 국회 가서 민주당에 맞서 싸우고 윤석열 정부를 끝까지 지키라는 주문이 상당히 많았다. 국회가 범죄자 소굴이 되지 않도록, 대한민국이 카르텔 천국이 되지 않도록 우리 당, 우리 정부가 잘해야 한다는 당부 말씀도 많이 들었다”며 그동안 시민들로부터 들었던 이야기를 전했다.

강명구 후보가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강명구 후보 사무실]
강명구 후보가 거리유세를 펼치고 있다. [사진=강명구 후보 사무실]

강 후보는 이어 “부족한 점도 많았지만 우리 정부는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바라보며 가고 있다”면서 “자신들의 범죄 방어를 위해, 또 이들을 보호하기 위해, 개인의 사리사욕을 위해 국회의원이 되고자 하는 자들에 대해 국민께서 준엄한 심판의 망치를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과 구미의 미래를 위한 제 절실함과 간절함이 시민들의 마음에 닿기를 바라며 마지막까지 필승총력태세로 임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대구=이창재 기자(lcj123@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강명구 구미을 후보, 선거 마지막날 ‘필승총력유세’ 펼쳐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