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통신데이터로 '신용 평가'…이통3사 합작사업 본격화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 전문개인신용평가 본인가 취득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와 코리아크레딧뷰로(KCB), SGI서울보증 등 5개사가 합작해 설립한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대표 문재남)은 금융위원회로부터 전문개인신용평가업 본인가를 취득했다고 19일 밝혔다.

텔코 CB 로고.
텔코 CB 로고.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은 정보의 비대칭, 불균형으로 발생하는 사회경제적 문제를 데이터, 분석, 기술(Data, Analytics, Technology)로 해결할 방침이다. 그 첫걸음으로 통신데이터를 활용한 신용평가 모델인 '텔코CB'를 개발해 국민 누구나 금융시스템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겠다는 게 법인 측 설명이다.

텔코CB는 4700만 이동통신 가입자의 통신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의 신용을 점수화한다. 개인의 일관된 생활패턴이나 소비패턴, 성실한 요금납부 현황 등 정보를 활용해 개인 신용을 평가한다. 법인은 "통신데이터는 다른 비금융데이터와 달리 고객이 타 통신사로 이동하더라도 기존의 통신데이터에 이어서 분석하는 데이터의 연속성이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전했다.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은 B2C 상품인 개인신용관리 서비스도 출시할 예정이다. 신용정보 열람, 신용조회 내역, 신용조회 알림/차단 서비스를 만 14세 이상 내외국인 누구나 손쉽게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문재남 통신대안평가준비법인 대표는 "개인의 통신 데이터가 이용자 본인에게 혜택으로 돌아오는 첫 사례가 될 것"이라며 "고객의 데이터를 가능성으로 전환하는 기술로 개인의 삶을 풍요롭게 하고 모두에게 공정하고 합리적인 금융서비스가 제공되도록 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nocount-jun@inews24.com)







alert

댓글 쓰기 제목 통신데이터로 '신용 평가'…이통3사 합작사업 본격화

댓글-

첫 번째 댓글을 작성해 보세요.

로딩중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