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앞다퉈 P2E 진출…고민과 준비 필요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바야흐로 P2E 게임의 시대다. PC 온라인에서 비롯돼 모바일로 진화를 거친 게임사들이 이제는 P2E라는 새로운 '엘도라도'를 향해 "돌격 앞으로"를 외치고 있다. 가상현실(VR)이나 증강현실(AR)과 같은 신규 기술에는 뜨뜻미지근한 반응을 보이던 업체들이 P2E는 진심인 걸 보면 확실히 대세감이 느껴진다. 하지만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다.

P2E(Play to Earn)란 말 그대로 플레이를 통해 암호화폐를 벌어들일 수 있는 형태의 게임을 가리킨다. 그동안의 PC 온라인 게임의 경우 회사가 아이템과 캐릭터의 소유권을 가졌다면 P2E 게임은 게임 내 재화와 캐릭터 등을 NFT화해 이용자의 권리를 인정한다는 점이 결정적인 차이다.

일견 간단해 보이지만 이 차이는 결코 가볍지 않다. 가령 MMORPG 장르의 경우 업데이트를 통해 게임이 끊임없이 변화하고 콘텐츠가 늘어나는 형태다. 이 과정에서 기존 아이템의 가치는 하락하고 새로운 아이템의 가치가 오르는 상황이 벌어지기 마련이다. 지금까지야 아이템과 캐릭터의 소유권을 회사가 갖고 이용자에게 '대여'하는 개념이었기에 이러한 아이템의 가치 희석은 용인될 수 있었다.

그러나 P2E 게임의 경우 얘기가 다르다. NFT를 바탕으로 이용자가 소유권을 갖게된 아이템이 신규 업데이트로 인해 가치가 크게 하락할 경우 재산상 손실이 발생한 것이므로 문제가 발생할 소지가 있다. 가령 100만원 가량의 암호화폐를 들여 구입한 아이템의 가치가 게임사가 새로 추가한 아이템으로 인해 가격이 반토막이 난다면 이용자들의 여론은 들끓을 수밖에 없다. 다시말해 P2E 게임은 지금까지와 본질적으로 다른 문법의 운영과 업데이트 노하우가 요구될 것이라는 얘기다.

P2E 게임의 가치 하락으로 인해 이용자가 피해를 본 사례도 적지 않다. P2E 게임 열풍을 불러 일으킨 외산 게임 '엑시 인피니티'의 올초 코인 가치가 하락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하물며 게임 내 체계적인 경제 체계를 통한 암호화폐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지 못한 게임들의 미래가 어떨지는 불보듯 뻔하다.

너도나도 P2E 게임 시장 경쟁에 뛰어드는 지금 '저들 중 철저한 준비를 마친 곳은 얼마나 될까' 하는 우려가 드는 것도 사실이다. 남들도 다 하니까 우리도 한다는 성급함은 지양하고 보다 세심한 고민과 준비가 필요할 때가 아닐까 한다.

/문영수 기자(mj@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