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 21일 '플레이볼'


[아이뉴스24 류한준 기자]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후원하는 '2022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이하 챌린저스 직장인 대회)가 21일 막을 연다. 챌린저스 직장인 대회는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다.

챌린저스 직장인 대회는 기업들이 야구선수 출신을 적극 채용해 은퇴 이후에도 직장생활과 야구활동을 병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직장 내 야구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올해 대회에는 쏠라이트, 대전환경사업지방자치단체조합, 해양경찰청, 세아베스틸, 덴소코리아, 경찰청 등 전국 6개 직장인 야구팀이 참가한다.

2개 리그로 나뉘어 예선을 치르고 예선 리그별 상위 2팀이 준결승전에 진출한다. 준결승 승리팀 간 최종 우승을 가린다.

KBO는 오는 21일 2022 KBO 챌린저스 직장인 야구대회가 개막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20년 대회 우승을 차지한 쏠라이트 야구단. [사진=한국야구위원회(KBO)]

예선전은 21일부터 22일까지 열리고 준결승전과 결승전은 28일과 29일에 열릴 예정이다. 올해 챌린저스 직장인 대회는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에 있는 팀업캠퍼스에서 치러진다.

참가 선수는 모두 118명이다. 그 중 선수 출신은 55명이다. 이들 중 프로야구(KBO리그) 경력이 있는 선수는 변시원(쏠라이트, 전 KIA 타이거즈) 전우엽(세아베스틸, 전 KIA) 등 14명이다.

2020년 우승을 차지 한 쏠라이트 야구단은 이번 대회에 선수 출신 13명을 등록해 대회 2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KBO는 참가 선수단을 위해 특별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장성호 KBS N스포츠 야구 해설위원과 두산 베어스, LG 트윈스, NC 다이노스에서 투수로 오랜 기간 뛴 박명환이 예선리그가 펼쳐지는 구장을 직접 찾아 선수단을 대상으로 원포인트 레슨과 야구관련 질의응답 등 프로그램이 포함된 '야구 클리닉'을 진행한다.

KBO는 "장 위원과 박명환은 재능 기부를 실천해 참가 선수들은 수준 높은 야구 코칭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대회 총상금은 3천50만원이다. 우승팀에게는 트로피와 1500만원, 준우승팀 트로피와 800만원, 공동 3위팀에게는 각각 300만원씩 상금이 수여된다.

최우수투수상, 최우수타자상, 감투상 등 개인상 수상자에게도 각 50만원씩 상금이 돌아간다. 이번 대회 일정과 실시간 경기 결과 등 자세한 내용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류한준 기자(hantaeng@inews24.com)







포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