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후보 "이재명 치적쌓기용 일산대교…무료화 제대로 실현하겠다"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약속…고양·김포 등 도민의 자유로운 통행권 보장

[아이뉴스24 변준성 기자] "일산대교를 광역·기초단체 간 협치하는 새로운 SOC 운영모델로 발전시켜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 최대한 덜어드릴 것이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적극 추진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가 20일, 일산대교 톨게이트 앞에서 '일산대교 무료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캠프]

김 후보는 20일 일산대교 톨게이트에서 가진 기자회견를 통해 이 같은 의지를 밝히고, 고양·김포 등 경기도민의 자유로운 통행권 보장을 약속했다.

이 자리에는 김 후보를 비롯해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후보, 김병수 김포시장 후보, 홍철호 김포을 당협위원장, 권순영 고양갑 당협위원장, 박진호 김포갑 당협위원장 등 해당 지역 국민의힘 인사들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이 밖에 최재형 금빛누리시민연합회(김포시 시민단체) 회장, 서형배 김검시대(김포검단시민연대) 위원장 등 지역 시민단체에서도 참석해 김 후보의 약속에 대한 뜨거운 지지와 응원을 보냈다.

김 후보는 "과거 이재명 전 지사 시절에도 무료화 추진은 있었지만 그때는 이 전 지사의 치적 쌓기용에 불과했다"면서 "제대로 된 준비 없이 추진된 무료화는 법원에서 2차례나 제동이 걸리고, 고소·고발을 일삼다가 결국 아무런 성과도 내지 못한 채 주민들에게 희망고문만 제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지사 취임 즉시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T/F'를 구성하고, 여기에 김포시·고양시·국민연금공단 등을 참여시켜 일산대교 인수 등 통행료 무료화를 위한 모든 방법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후보에 따르면, 한강에 놓여있는 교량 중 유일한 유료 교량인 일산대교는 단 1.8km를 통행하기 위해 주민들이 1천200원을 내야 하는 상황이다. 주 5일로 계산하면 한 달 평균 5만7천600원, 일 년이면 약 70만원에 육박한다. 꽉 막히는 서울 교통상황을 고려하면 일산대교를 피해 통행하기도 어렵다.

김 후보는 "일산대교 무료화는 선악 이분법적으로 추진할 사항이 아니라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가 중요하다"면서 "일산대교를 광역단체와 기초단체 간 협치하는 새로운 SOC 운영모델로 발전시켜 우리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대한 덜어드리겠다"고 강조했다.

/김포=변준성 기자(tcnews@inews24.com)







포토뉴스